언론보도

[아이티데일리] 내시경-고주파로 더욱 진화하는 척추치료, PERA(내시경고주파디스크성형술) 각광

작성자
sebarun
작성일
2021-08-18 17:37
조회
17

[원문보기] http://www.itdaily.kr/news/articleView.html?idxno=74578

 

기존의 척추 비수술 치료에 내시경과 고주파 기능이 더해진 PERA(내시경고주파디스크성형술)가 각광을 받고 있다. 이는 수술이 없이도 허리디스크로 인한 통증을 잠재우는 것은 물론, 내시경과 고주파 기능을 함께 이용하여 진단의 정확성과 치료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우리가 흔히 ‘허리디스크’라고 부르는 질환의 정확한 명칭은 ‘추간판탈출증’이다. 추간판(디스크)은 척추뼈 사이마다 위치한 원반 모양의 조직으로, 척추뼈가 안정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 탓에 추간판의 외벽인 섬유륜이 약해지면, 추간판 내부의 수핵이 밖으로 빠져 나와 주위 신경을 누르고 통증을 유발하는데 이것이 바로 추간판탈출증, 허리디스크이다.

 

따라서 허리디스크의 치료는 디스크 조직에 눌려있는 신경을 어떻게 해소할 것이냐, 즉 신경을 압박하고 있는 디스크 조직을 어떤 방식으로 제거할 것이냐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런데 한동안은 수술적 방법을 통해 피부를 절개한 뒤, 일부 디스크 조직을 절제하는 방식이 선호되어 온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수술치료가 아닌 비수술 치료를 먼저 고려하는 것이 점차 추세를 이루고 있다. 이에 따라 고주파 수핵감압술, 경막외유착박리술 등 다양한 비수술 요법이 개발, 시행되어 왔는데 최근에는 여기에 내시경 기능까지 더한 ‘척추내시경치료’가 등장, 실시간으로 병변을 확인하면서 더욱 정확한 치료를 선보일 수 있게 되었다.

 

◈ 기존 고주파 수핵감압술에 내시경 접목한 PERA, 진단의 정확성 높여 더욱 세밀한 치료 가능

 

PERA(내시경고주파디스크성형술)도 효과적인 척추내시경치료로 손꼽히는 비수술 요법이다. PERA는 기존에 활발하게 시행되어 왔던 고주파 수핵감압술에 내시경 기능을 접목시킨 치료법이라고 하면 이해가 빠르다.

 

허리디스크 외에 척추관협착증, 목디스크의 치료 등에도 폭넓게 활용되는 고주파 수핵감압술은 고주파 열에너지를 적용하여 디스크의 부피를 줄여주는 시술이다. 즉, 환자의 옆구리를 통해 미세한 카테터를 척추 디스크 내부에 삽입한 뒤, 이를 고주파 발생장치와 연결하여 고주파 열에너지를 쬐어주면 순간적으로 디스크가 응축하면서 부피가 줄어든다. 그 과정에서 눌려있던 신경이 풀리고 통증이 완화되는 것이다.

 

PERA는 바로 여기에 내시경의 기능을 더한 시술이다. 서초 세바른병원 조완종 원장은 ”기존의 고주파 수핵감압술이 방사선 영상장치로만 병변을 확인하고 시행했다면, PERA는 내시경을 통해 직접 육안으로 보는 것처럼 척추 내부를 들여다 볼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치료의 정확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시술에는 지름 6~7mm 가량의 카테터가 이용되는데, 카테터가 들어가는 범위만 최소한으로 절개하기 때문에 주변 조직과 근육에 손상을 주지 않는다. 이후 먼저 삽입된 카테터 안으로 내시경, 레이저, 고주파 기능을 하는 별도의 카테터들을 추가로 삽입하여 시술이 이뤄진다.

 

이처럼 기능적인 측면에서 한 단계 진보한 PERA지만 시술의 용이성은 여타 비수술 치료와 마찬가지다. 전신마취가 아닌 부분마취만으로도 시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고령의 환자나 당뇨, 고혈압을 앓는 환자에게도 부담이 없고, 별도의 입원기간이 필요 없을 정도로 회복기간도 짧다. 시술에 소요되는 시간은 30분 내외다.

 

현재 서초 세바른병원의 척추내시경클리닉에서는 PERA를 비롯하여 경막외내시경신경성형술, PELD(내시경레이저디스크제거술), TELA(내시경레이저추간공시술), PELF(내시경추간공확장술)등 다양한 치료를 선보이고 있으며 월 100여명이 넘는 환자들이 이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