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터널증후군

정 의

손목부근에는 손가락을 움직이는 힘줄과 손끝의 감각을 느끼는 신경이 지나가는 길이 있는데 이를 수근관(손목터널)이라고 합니다.

손목터널(수근관)증후군은 손바닥 및 1,2,3 손가락과 4번의 1/2부분의 감각을 담당하는 정중신경이 손목터널 안에서 눌려 압박을 받아 손저림이나 감각저하,찌릿함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대체로 여성이 남성보다 5배 정도 많이 발병하며, 30~60세 사이에 호발합니다.

원 인

특정 원인이나 유발인자는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어떤 이유에서든 수근관(carpal tunnel)의 크기나 공간을 줄이는 어떠한 상황이 발생하면, 정중신경(median nerve)을 압박받아 1,2,3번째 손가락 끝이 저리고, 피가 안통하는 느낌이나 통증이 생기는 데, 주로는 수근관 인대(carpal ligament)가 반복되는 압박이나 퇴행성 변화로 두꺼워지고 단축이 되면서 수근관을 압박하는 경우가 가장 많으며, 수근관 안에 물혹(종양)이 생기거나 임신, 비만, 당뇨, 갑상선 기능 장애가 있을 경우에도 발생할수 있습니다.

  1. 손이나 손목을 반복적으로 과하게, 오래 사용해서 수근관 인대가 퇴행성 변화로 두꺼워지는 경우
  2. 반복적 노동에 의해 손목에 압력을 지속적으로 유발한 경우
  3. 가사노동, 컴퓨터 마우스,키보드 및 스마트폰의 사용으로 손목에 지나친 부담을 준 경우
  4. 손목 부위의 골절이나 탈구로 수근관이 좁아져서 신경이 눌리는 경우나 부정 유합된 원위 요골 골절, 감염이나 외상으로 인한 부종이 있을 경우
  5. 감염이나 류머티스 관절염, 통풍 등 활액막염을 초래하는 질환의 합병증으로 인한 경우
증 상

손목터널증후군의 증상은 주로는 손 끝에 찌릿하게 저린감이나 시린감, 마비증상과 같은 이상감각을 호소하며, 정중신경감각이 지배하는 엄지와 2,3번째 손가락과, 4번째 손가락의 일부와 손바닥에 증상이 발생합니다. 손목,손가락을 많이 쓸 때나 손바닥을 딪는 자세나 압박이 증가하는 자세에서 통증이 심해지고, 쉬면 나아지기를 반복하다가 점차 쉴때도 저린감이 지속되어 야간에도 통증을 심하게 호소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일반적인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1. 1,2,3 손가락과 손바닥이 저리고, 손목주위가 아프다.
  2. 손목을 젖히거나 손바닥이 눌리는 자세를 하면 손끝까지 저려온다.
  3. 손가락 마디마디까지 뻣뻣하고 부어있는 느낌이 든다.
진 단

1. 이학적 검진

손목 관절을 일정시간(60초) 굽히고 있도록 하는 팔렌검사(phalen test)를 하여 정중신경 분포 부위에 뻐근함과 무감각이 나타나면 손목터널증후군을 의심할수 있습니다. 손목 관절의 정중신경 부위를 직접 두드리거나(Tinnel test) 엄지로 손목 관절의 정중신경을 30초 정도 압박했을 때 통증이나 저림이 나타나도 손목터널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일반적으로 손목 관절의 5mm에 근접한 2개의 점을 하나의 점으로 인식하는 것처럼 감각저하가 발생해도 손목터널증후군의 감각장애를 의심할 수 있습니다.

2. 만성 재발성 건초염의 치료

손목터널증후군의 진단은 문진과 테스크 등 일반적으로 임상적 소견으로 내릴수 있지만 외상의 과거력이나 관절 운동에 제한이 있는 경우는 X- Ray,MRI 검사를 하여 진단하며, 증상이 오래된 경우라면 근전도 검사를 통해 정중신경의 손상여부도 확인해야합니다.

치 료

손목터널증후군의 치료는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로 구분됩니다.

1. 비수술적 치료

증상이 심하지 않고, 오래되지 않은 경우에는 보존적 치료를 시행합니다. 손을 많이 쓰는 경우라면 휴식을 하며, 손목보호대를 착용해 손목터널주위의 자극을 가라 앉혀 염증반응을 줄여줍니다. 소염진통제나 주사치료를 통해 손목터널내의 염증을 가라 앉히고, 부어있는 정중신경의 염증과 부종을 가라 앉혀 회복시키도록 합니다. 이후 스트레칭과 자세교정을 통해 재발을 방지하도록 합니다.

2. 수술적 치료

꾸준한 보존적 치료에 반응하지 않고, 증상이 지속되거나 자주 재발하는 경우라면 수근관의 공간을 넓혀주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수근관 절개술

상지마취나 국소마취후 손바닥에 2cm정도 최소절개 후 정중 신경을 압박하는 손목 수평 인대를 잘라주는 수술로서 10분정도 소요되며, 즉각적인 증상호전을 기대할수 있는 간단한 방법에 해당되지만 수술부위상처가 아무는데 2주정도 소요되며, 해당기간동안 봉합부위에 물을 안 닿게 하고, 자극을 주지 않는 등 상처관리가 필요하고, 해당부위에 유착이 발생할수 있고 이로 인한 자극으로 손바닥이 바닥에 닿으면 통증이 생길수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따라서 ,최근에는 수술 효과는 똑같으나 부작용을 줄인 치료를 시행하고 있으며[손목터널내시경]이 대표적인 치료법에 해당됩니다.

손목터널내시경

손목주위 피부를 1cm미만으로 절개를 한 후, 내시경 카메라와 수술기구를 수근관에 삽입하여 수근관 인대를 절개하는 방법으로 상치마취(국소마취)후 10분정도의 시술시간이 소요되며, 시술후 절개술과 달리 상처관리가 특별히 필요하지 않아, 상처부위에 물이 닿아도 되고, 시술후 바로 일상생활로 복귀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상처부위가 손바닥을 딪을 때 닿는 부위가 아니라 수술부위에 유착의 발생빈도가 적어, 수술후 손바닥이 바닥에 닿더라도 절개술과 달리 수술로 인한 통증이 발생하는 합병증을 줄인 치료법입니다.

수술 적용 대상

  • 약물치료,주사치료 등의 꾸준한 보존적(비수술)치료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 경우
  • 손목터널 증상으로 일상생활에 방해받거나 지속적으로 신경 장애증상이 있는 경우
  • 점차 통증이 심해지거나, 호전과 악화를 반복해서 겪는 경우
  • 다른 원인에 의한 압박(류마티스 관절염, 외상후 골극형성, 수근관 종양 등)에 의한 경우
  • 손목 손상 후 발생한 급성 증상이 있는 환자
예 방

손을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작업의 강도나 손목사용빈도를 줄여 더 이상의 자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손목보조기나 테이핑을 하고 작업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반복적인 사무작업으로 인해 발생한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보호 키보드나 마우스를 사용하고 아래팔 지지대 사용, 컴퓨터 높이 조정, 손목을 굽힌 채 오래 있지 않기 등으로 예방할수 있습니다. 임신과 함께 발생한 손목터널증후군은 출산 후에는 사라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주하는 질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