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헤럴드경제] 젊어지는 허리디스크, 비수술 치료로 해결

작성자
sebarun
작성일
2021-08-18 17:55
조회
10


[원문보기] http://news.heraldcorp.com/village/view.php?ud=201603231622032609876_4

 

허리디스크는 다른 질환과 마찬가지로 초기 치료가 중요한 질환이다. 하지만 많은 환자들이 허리나 다리에 나타나는 통증을 가볍게 여기고 방치하다가, 나중에서야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는다. 게다가 ‘허리디스크 같은 척추질환은 노년층만 앓는다’는 고정관념 탓에 젊은 층의 경우에는 더욱 병원을 등한시하곤 한다.

허리디스크가 무조건 노화로 인해 발병하는 것만은 아니다. 노화가 허리디스크의 주된 요인인 것은 맞지만 바르지 못한 자세나 외상 등으로 인해 젊은 층에서도 얼마든지 발병할 수 있다. 특히 앉아있는 시간이 긴 사무직이나 학생들이라면 허리디스크와 같은 척추질환에 유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실제로 앉은 자세는 척추에 가장 부담을 주는 자세이기도 하다. 앉은 자세에서는 체중이 그대로 척추에 실리면서 척추 뼈 사이에 위치한 디스크에도 압박이 가해지는데, 이 때문에 디스크가 제 자리에서 밀려나와 주변 신경을 누르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허리디스크의 발병 과정이다.

허리디스크는 비수술적 치료로 해결이 가능하다. 물론 심한 마비나 대소변 장애와 같은 심각한 증상을 보이는 환자라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대표적인 비수술 치료법으로는 고주파 수핵감압술이 있다. 고주파 열은 디스크의 부피를 줄여주는 역할을 하는데, 이 과정에서 디스크에 눌려있던 신경이 풀리면서 통증이 사라지게 된다. 전신마취가 아닌 국소마취 하에 시행하기 때문에 고혈압이나 당뇨 등 만성질환을 앓는 환자 및 고령의 환자에게도 부담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