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금강일보] “수술 후에도 통증, 저림이 계속...” 척추수술 후 통증증후군, 치료법은?

작성자
sebarun
작성일
2021-08-19 09:40
조회
18

[원문보기] http://www.gg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320130

 

5년 전 허리디스크로 수술을 받았던 강 모씨(59)는 최근에도 통증에 시달리고 있다. “수술을 받고 2~3년까지는 통증이 없이 잘 지냈는데, 그 후로 시간이 지날수록 허리와 다리에 통증이 다시 나타났다. 요즘은 수술을 받기 전보다 통증이 더 심해질 때도 있다.”고 강 씨는 털어놨다.

강 씨의 사례처럼 척추 수술 후에도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적지 않다. 이를 척추수술 후 통증증후군이라고 일컫는데, 수술을 받았음에도 증상이 사라지지 않거나 오히려 전보다 더 심해지는 경우를 말한다.

척추수술 후 통증증후군의 원인은 다양하다. 서초 세바른병원 박성준 원장은 보통 척추수술은 손상된 조직을 제거한 뒤, 이후 불안정해지는 척추를 금속기구로 고정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하지만 환자에 따라 수술 부위에 염증이나 유착이 발생할 수 있고, 수술 부위와는 다른 부위에 추가로 병변이 발생하면 통증의 원인이 된다.”라고 설명했다.

이 때 환자들이 느끼는 실망감은 매우 크다. 일반적으로 환자들은 수술을 모든 치료의 마지막 단계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 따라서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증상을 방치하기도 하는데, 이는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다. 최근 대세로 자리잡은 비수술 치료는 척추수술 후 통증증후군을 완화시키는데도 매우 효과적으로 이용되기 때문이다.

경막외 유착박리술은 비수술 척추치료 중 가장 기본이라고 할 수 있다. 수술 치료와는 달리 전신마취가 아닌 부분마취 후 시행하며, 지름 2mm의 미세 카테터를 이용한다. 통증의 원인이 되는 부위에 카테터를 삽입한 다음, 이를 통해 약물을 주입하여 염증이나 유착 등을 간단하게 제거해주는 것이다. 시술에 소요되는 시간은 약 30분 남짓이다.

서초 세바른병원 박성준 원장은 수술 후 계속되는 통증은 적절한 치료가 없다면 만성 통증으로 발전할 수 있고, 이 때문에 치료가 어려워지기도 한다. 다행히 최근에는 많은 비수술 치료가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만큼, 증상을 인지한 즉시 전문의와 상의하여 자신에게 적합한 비수술 치료를 논의하고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와 더불어 수술 자체를 신중하게 결정하는 자세도 중요하다. 수술적 치료는 병변을 제거하면서 정상 조직이 일부 손상될 수 있으므로 보존적 치료, 비수술적 치료 이후 단계적으로 시행해야 하는 것이다. 또한 이미 수술을 받았다면 사후관리가 철저해야 한다. 통증이 없는 범위 내에서 근력 운동과 유산소 운동을 병행해야 하며 척추에 악영향을 주는 흡연, 음주 등도 자제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