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세종포스트] “잠을 못 잘 정도” 밤에 더 심한 어깨통증, 핌스(PIMS)로 잠재운다

작성자
sebarun
작성일
2021-08-19 10:50
조회
11

[원문보기] http://www.sjpost.co.kr/news/article.html?no=15852

 

오십견을 앓고 있는 주부 최 모씨(52세)는 최근 잠을 제대로 자 본 적이 언제인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오른쪽 어깨의 통증 때문이다. 최 씨는 “낮에는 그럭저럭 견딜 만 한데, 밤만 되면 통증이 너무 심하다. 어깨가 아픈 쪽으로는 아예 돌아눕지도 못하니 거의 매일 잠을 설치고 있다.”고 전했다.

 

늦은 시간에 더 심해지는 통증, 이른바 ‘야간통’은 오십견, 회전근개파열, 석회화건염 등 여러 어깨질환에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특징이다. 낮에는 큰 통증이 없고 팔과 어깨를 움직이는 것도 수월하지만 밤이면 통증의 강도가 세지는 것이다 이 때문에 수면장애를 호소하는 환자들도 흔하다.

 

서초 세바른병원 고재한 원장은 “야간통을 비롯하여 어깨 전반에 나타나는 극심한 통증, 그리고 어깨가 굳으면서 가동 범위가 줄어드는 현상 등은 시간이 지날 수록 치료가 까다로워진다. 자칫하면 만성 통증으로 발전할 수도 있는 만큼, 일단 증상을 인지했다면 하루라도 빨리 치료에 나서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어깨질환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통증을 일으키는 병변을 제거하고, 딱딱하게 굳어 운동을 방해하는 근육을 풀어주는 과정이 동시에 진행되어야 한다. 비수술 치료인 핌스(PIMS)는 주사치료와 자극치료가 결합하여 통증과 경직을 한 번에 해결해준다. 

 

핌스는 증식치료(프롤로테라피)와 기능적 근육 내 자극치료(FIMS)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프롤로테라피는 조직 재생을 유도하는 고농도의 포도당을 주사기로 주입, 손상된 힘줄이나 인대, 연골, 관절낭을 회복시키는 치료다. 병변이 치료됨에 따라 통증은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된다.

 

다음으로는 뻣뻣하게 굳어 제대로 움직이지 않는 어깨를 풀어줄 차례다. 어깨의 경직은 근육의 퇴행이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많은데, 나이가 들면서 근육이 점점 수축하기 때문에 운동 범위가 점점 줄어드는 것이다. 이 때 필요한 것이 바로 기능적 근육 내 자극치료다.

 

서초 세바른병원 고재한 원장은 “특수 바늘을 이용하여 수 차례 근육을 자극하면, 수축하고 변성되었던 근육이 우리 몸의 치유기전에 따라 서서히 이완된다. 환자들은 시술이 끝난 직후부터 팔과 어깨의 운동 범위가 크게 늘어난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핌스는 통증과 운동 제한을 동반하는 오십견, 회전근개파열, 석회화건염, 충돌증후군, 어깨결림(근막통증증후군) 등 대부분의 어깨질환에 적용할 수 있다. 또한 시술을 마치고 나서 곧바로 치료 효과를 체감할 수 있기 때문에 환자의 만족도도 높은 편이다.

 

뛰어난 효과만큼이나 시술의 편이성도 핌스의 장점이다. 수면마취 하에 시행하며 30분 내외로 모든 과정이 완료되기 때문에 당일 퇴원도 가능하다. 당뇨나 고혈압 등의 이유로 마취를 꺼리거나, 수술에 공포를 갖고 있는 환자들에게 핌스가 각광을 받고 있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