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스포츠서울] 오십견 어깨통증 잠재우는 핌스(PIMS), 수면마취로 간단하게

작성자
sebarun
작성일
2021-08-19 10:56
조회
14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20524

 

어깨는 팔과 연결되어 있어 사용 빈도가 높은데다, 360도로 회전하여 운동범위 또한 넓기 때문이다. 특히 50대 이상에서 어깨 통증은 누구나 한 번쯤은 겪는 증상인데, 이 같은 현상이 ‘오십견’이라는 단어로 표현되기도 한다.

 

사실 오십견이 지칭하는 어깨질환의 정확한 병명은 유착성 관절낭염이다. 서초 세바른병원 고재한 원장은 “어깨 관절은 관절낭이라는 주머니 모양의 막으로 감싸져 있는데, 이 관절낭에 유착과 염증이 생겨 통증을 일으키는 것이 바로 오십견이다. 오십견의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반복된 관절 사용으로 인한 퇴행성 변화가 큰 몫을 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된 증상으로는 어깨 통증과 함께 원하는 만큼 움직일 수 없는 것이다. 환자들은 흔히 어깨가 굳는다고 표현하는데 이 같은 운동 장애는 때로는 통증보다도 불편함을 불러오곤 한다.

 

따라서 오십견의 치료는 통증을 없애는 것뿐만 아니라 어깨 운동 범위를 회복하는 데에 집중해야 한다. 초기 오십견의 경우 약물치료와 함께 운동치료가 중요시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꾸준한 운동으로 팔과 어깨를 움직일 수 있는 범위를 천천히 늘려주는 것이다.

 

하지만 이미 관절낭의 유착이 심한 상태라면 보존적 치료로는 한계가 있는데, 최근에는 비수술 치료인 핌스(PIMS)가 등장하며 어깨의 통증과 경직을 비교적 쉽게 해결할 수 있게 됐다.

 

핌스는 증식치료(prolotherapy, 프롤로테라피)와 근육내 자극치료(FIMS)가 결합한 비수술 요법이다. 즉, 어깨 통증을 없애주고 관절의 가동 범위는 넓히는 두 가지 치료를 순차적으로 실시하게 되는데 이는 수면마취만으로 충분히 시행이 가능하다.

 

서초 세바른병원 고재한 원장은 “먼저 고농도의 포도당을 주입해 조직 재생을 유도, 손상된 관절 구조물을 회복시키는 프롤로테라피를 시행한다. 이후 관절 운동을 방해하는 수축된 근육까지 특수 바늘로 자극하여 풀어주면 시술 직후부터 통증이 완화되는 것은 물론 어깨를 움직이는데도 지장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시술의 적용 범위가 넓다는 것도 핌스가 주목 받는 이유다. 오십견을 비롯하여 회전근개파열, 석회화건염, 어깨충돌증후군 등 거의 모든 어깨질환에 적용이 가능하다. 시술에 소요되는 시간은 30분 내외로, 시술이 끝나면 별도의 입원 없이 당일 퇴원하여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