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금강일보] "혹시 나도?" 자가진단으로 알아보는 허리디스크 증상

작성자
sebarun
작성일
2021-08-19 10:57
조회
11

[원문보기] http://www.gg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381526

 

모든 병이 그렇지만 허리디스크 역시 조기 치료가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 척추뼈 사이에 위치한 디스크(추간판)가 제 자리를 이탈해 주변 신경을 누르고 통증을 일으키는 허리디스크는 일찍 병원을 찾기만 한다면 치료가 까다롭지 않기 때문이다.

 

반대로 신경이 심하게 압박을 받아 하지의 마비나 대소변 장애를 초래한 상태라면 불가피하게 수술적 치료를 고려하게 된다. 따라서 증상을 인지했다면 하루라도 빨리 정밀 진단을 받은 후 치료의 방향을 결정하는 것이 현명한 자세다.

 

하지만 어떤 증상이 있을 때 허리디스크를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 할지, 그 기준이 일반인들에게는 모호한 것이 사실이다. 허리 통증 자체가 일상생활 속에서 누구에게나 흔하게 나타나는데 그것만으로 병원 문을 두드리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 때 참고할 수 있는 것이 바로 허리디스크 자가진단법이다. 대표적인 자가진단법으로는 하지직거상 검사가 있는데, 말 그대로 누운 자세에서 다리를 곧게 들어올리는 것이다.

 

서초 세바른병원 정성삼 병원장은 “천장을 보고 똑바로 누운 다음, 양 다리를 한 쪽씩 번갈아 들어올린다. 이 때 다리 뒤쪽으로 통증이 뻗어나가면서 다리를 제대로 올릴 수 없다면 허리디스크가 발병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하지직거상 검사는 척추 병원에서도 허리디스크의 진단법으로 사용하는데, 다리를 들어올릴 수 있는 각도가 작을 수록 허리디스크가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 또한 허리를 숙일 때 통증이 심해지거나 평소 허리 외에도 엉치, 허벅지, 종아리에 통증을 느낀다면 일단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물론 자가진단법에만 의존해 환자가 자신의 병명을 추정하는 것은 절대 금물이다. 이는 어디까지나 병원을 찾는 계기로만 활용해야 하며, 자가진단 결과 척추질환이 의심된다면 그 때는 정밀진단 후 전문 의료진의 도움을 받을 차례다.

 

다행히 최근 허리디스크는 비수술만으로도 충분히 통증을 경감시킬 수 있어 환자들의 부담이 크지 않다. 그 중 경막외 내시경시술은 지름 2mm 가량의 가느다란 카테터를 삽입하여 진행되는데, 전신마취가 아닌 부분마취만으로도 시행이 가능하다.

 

서초 세바른병원 정성삼 병원장은 “먼저 환자를 편안히 엎드리게 한 후, 꼬리뼈 부분을 통해 카테터를 척추에 삽입한다. 카테터에는 내시경 선을 연결할 수 있어서 실시간으로 병변을 살펴볼 수 있고, 이후 약물을 주입하여 통증의 원인인 유착, 염증 등을 제거해주면 시술이 끝난다.”고 밝혔다.

 

시술에 소요되는 시간은 30분 내외로, 별도의 입원 없이 시술 당일 퇴원하여 일상생활로 복귀하는 것도 가능하다. 하지만 성공적인 치료에만 만족해서는 곤란하다. 시술 후에도 항상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허리 근력을 강화하는 운동을 꾸준히 병행해야 치료의 효과를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