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금강일보] '오십견은 저절로 낫는다?' 어깨통증 심하면 적극적 치료해야

작성자
sebarun
작성일
2021-08-19 11:01
조회
10

[원문보기] http://www.gg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388719

 

오십견은 별 다른 치료 없이도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낫는다고 믿는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인지 오십견으로 인해 심한 어깨 통증을 겪고 있지만 빨리 병원을 찾지 않는 경우도 흔하다. 직장인 오 모씨(51세)도 그러한 사례 중 하나였다.

 

오 씨는 “작년 말부터 어깨가 아파왔는데, 좀 지나면 괜찮겠지 싶어서 그냥 견디고 있었다. 그런데 최근에 갑자기 통증이 너무 심해져서 어쩔 수 없이 병원 치료를 시작했다. 생각보다 치료가 빨리 끝나서 ‘이럴 줄 알았으면 진작 치료를 받을 걸 그랬다’는 후회를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오십 대 이상에서 주로 발병한다고 해서 오십견이란 이름이 붙었지만 정식 병명은 유착성 관절낭염이다. 말 그대로 관절낭이라는 부위에 유착과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서초 세바른병원 고재한 원장은 “관절낭은 어깨 관절을 주머니 모양으로 감싸고 있는데 이 부위에 유착, 염증이 생기면 심한 통증이 나타난다. 또한 어깨를 움직일 수 있는 범위가 크게 줄어들어 일상생활에 불편을 야기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유착성 관절낭염의 발병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진 것이 없다. 다만 노화로 인한 관절의 퇴행성 변화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평소 어깨를 사용하는 빈도가 높다면 오십견이 발생할 확률도 그만큼 높아진다. 일부 환자들은 어깨에 골절 등 외상을 입은 후 오십견을 겪기도 한다.

 

오십견의 대표적인 증상은 어깨 전반에 걸쳐 나타나는 통증과 경직이다. 특히 팔을 아예 들어올리지 못해 환자들은 세수하기, 머리 감기, 옷 갈아입기 등 일상적인 움직임에도 어려움을 호소하곤 한다. 통증은 밤에 유독 심하며 이를 야간통이라고 하는데, 이 때문에 불면증을 호소하는 환자들도 적지 않다.

 

이처럼 다양한 증상은 환자에 따라 자연스럽게 좋아지기도 한다. 하지만 자연적인 치유만을 기대하고 통증을 그저 견디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또한 시간이 지나면서 유착과 염증이 더 심해지는 환자들도 있는 만큼, 일단은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고 앞으로의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오십견은 초기라면 약물치료와 운동치료 등 보존적 치료의 비중이 크다. 하지만 보존적 치료를 일정 기간 실시했음에도 불구하고 통증이 계속된다면 비수술 치료를 고려하는 것이 좋다. 핌스(PIMS)는 수면마취 하에 실시하는 비수술 치료로써 20~30분이면 모든 과정이 완료된다.

 

핌스는 증식치료(prolotherapy, 프롤로테라피)와 근육내 자극치료(FIMS)가 결합한 비수술 요법이다. 서초 세바른병원 고재한 원장은 “먼저 고농도의 포도당을 주입해 조직 재생을 유도, 손상된 관절 구조물을 회복시키는 프롤로테라피를 시행한다. 이후 관절 운동을 방해하는 수축된 근육까지 특수 바늘로 자극하여 풀어주면 통증과 경직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핌스의 가장 큰 장점은 수술이 아닌 간단한 시술로 어깨질환을 해결한다는데 있다. 수면마취 후 시행하며 피부절개가 불필요하기 때문에 환자들의 부담이 적은 것이다. 특히 마취를 꺼릴 수 밖에 없는 고령의 환자나 당뇨, 고혈압 환자들에게 핌스는 더욱 각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