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디트뉴스24] “시간 없어서…” 허리디스크, 비수술치료로 시술 당일 퇴원 가능해

작성자
sebarun
작성일
2021-08-19 11:14
조회
12


[원문보기] http://www.dtnews24.com/news/article.html?no=437061

 

허리디스크는 전 연령에 걸쳐 폭넓게 나타나는 질환으로, 특히 앉아있는 시간이 많은 직장인들이 더욱 유의해야 하는 병이다. 하지만 바쁜 업무로 인해 시간적 여유가 없어 병원을 찾지 못하는 직장인 환자들이 적지 않다.

 


작년부터 허리 통증을 앓다가 최근에야 허리디스크 진단을 받은 직장인 권 모씨(31세, 남성) 역시 업무에 치여 병원 방문을 차일 피일 미뤄왔었다. 권 씨는 “치료에 시간이 많이 걸릴까봐 지레 짐작으로 병원을 멀리 했었는데, 다행히 비수술 치료를 받고 시술 당일 바로 퇴원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최근 허리디스크의 치료는 비수술 치료가 대세를 이루고 있다. 서초 세바른병원 정성삼 병원장은 “전신마취 하에 피부를 절개하고 문제가 되는 조직을 직접 제거하는 수술 치료와 달리, 비수술 치료는 부분마취만으로 충분히 가능할 뿐만 아니라 피부 절개 없이 미세 카테터를 이용하므로 정상 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20~30분이면 모든 치료 과정이 종료될 정도로 소요시간이 짧다는 것 또한 비수술 치료의 강점이다. 시술이 끝나고 나면 별도의 입원 없이, 침상에서 충분히 안정을 취한 뒤 일상생활로 복귀하는 것도 가능하다.

고주파 수핵감압술은 디스크 질환을 치료하는 대표적인 비수술 요법이다. 먼저 환자를 편안히 엎드리게 한 다음, 옆구리를 통해 디스크 내부에 카테터를 삽입한다. 이후 카테터와 고주파 발생장치를 연결하여 고주파열을 쬐어준다.

서초 세바른병원 정성삼 병원장은 “돌출된 디스크 내부에 고주파열을 가하면, 신경을 누르고 있던 디스크 조직의 크기가 줄어들면서 신경 압박이 해소되고 통증이 사라진다. 이 때 고주파열은 치료 부위에만 선택적으로 적용할 수 있어 주변의 정상 조직에는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효과적인 비수술 치료지만, 치료 시기를 놓쳐 마비 증상이나 대소변 장애 등을 겪는 경우라면 수술 치료가 불가피할 수 있다. 따라서 허리디스크가 의심된다면 하루 속히 병원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천장을 보고 똑바로 누워 양 다리를 한 쪽씩 번갈아 들어올릴 때 다리 뒤쪽으로 통증이 뻗어나가면서 다리를 제대로 올릴 수 없다면 허리디스크일 가능성이 있다. 또한 허리를 숙일 때 요통이 심하거나 엉치, 허벅지, 종아리 등에도 통증을 느낀다면 한 번쯤 허리디스크를 의심해보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