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문화뉴스] 강추위 속 심해지는 오십견 통증, 방치하면 치료 어려워

작성자
sebarun
작성일
2021-08-19 11:22
조회
10

[원문보기] http://www.munhwa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3974

 

전국적으로 날씨가 크게 추워지면서 대부분의 지역의 영하의 기온을 기록하고 있는 요즘이다. 이렇게 낮은 기온 속에서 통증을 더욱 예민하게 느끼는 환자들이 있는데, 오십견과 같은 어깨질환 환자들도 마찬가지다. 

 

겨울철에 어깨나 무릎 등 관절 통증이 유독 심한 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일단 낮은 기온에서는 근육, 인대, 힘줄 등 관절을 구성하는 구조물이 수축하기 마련이다. 따라서 작은 움직임에도 전보다 통증이 쉽게 나타난다. 

 

또한 뼈의 마찰을 줄여주는 관절액도 영향을 미친다. 관절액은 관절 사이에 고여있는 액체로써 평소 윤활유와 같은 역할을 하는데, 기온이 떨어지면 이 관절액도 굳을 수 있다. 결국 외부의 충격을 효과적으로 흡수하기가 어려워 통증을 유발하는 것이다. 

 

오십견 역시 추운 날씨에 통증이 더욱 심해지는 질환이다. 흔히 오십견이라 불리는 유착성 관절낭염은 50대 이상에서 주로 발병한다고 하여 ‘오십견’이라는 이름이 붙었지만 비교적 젊은 30, 40대에서 진단을 받는 사례도 발견되곤 한다. 

 

서초 세바른병원 김주현 대표원장은 “오십견은 어깨 관절을 주머니 모양으로 감싸고 있는 관절낭에 문제가 발생하는 질환이다. 정상적인 관절낭은 일정한 부피를 유지하고 있지만, 퇴행성 변화로 인해 염증과 유착이 나타나면 그 부피가 크게 줄어드는데 이후 좁아진 관절낭 때문에 통증 및 운동 제한을 겪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오십견 환자들이 호소하는 대표적인 증상은 다름 아닌 ‘팔이 올라가지 않는다’는 것이다. 어깨가 뻣뻣하게 굳고 아픈 것을 넘어 아예 팔을 들어올릴 수 없는 지경이 되는 것이다. 심한 경우에는 옷을 갈아입거나 숟가락을 드는 것조차 어려워지곤 한다. 

 

하지만 오십견 치료를 일찍 시작하는 환자들은 많지 않다. 시간이 지나면서 증상이 저절로 완화되길 기대하는 것이다. 물론 별 다른 치료 없이 통증이나 운동 제한이 사라지는 경우도 있지만, 자연적 치유만을 기대하고 병원을 멀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오히려 시간의 경과에 따라 유착, 염증이 더 심해져 일상생활이 곤란한 환자들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최근에는 핌스(PIMS)와 같은 비수술 요법으로 비교적 간단하게 증상을 치료할 수 있는 만큼 조기에 병원을 찾는 것이 현명한 자세다. 핌스는 증식치료(prolotherapy, 프롤로테라피)와 근육내 자극치료(FIMS)가 결합한 것으로 두 가지 치료를 순차적으로 시행하게 된다. 

 

서초 세바른병원 김주현 대표원장은 "먼저 증식치료로 관절의 병변을 치료한 뒤, 관절 운동을 방해하는 수축된 근육을 특수 바늘로 자극하여 풀어준다. 이 과정을 거치고 나면 시술 직후부터 팔의 가동 범위를 상당히 회복할 수 있으며 통증 완화에도 효과가 뛰어나다."고 밝혔다. 

 

시술은 수면마취 후 30분 가량이면 완료되며, 별도의 입원 절차 없이 시술을 받은 뒤 바로 퇴원할 수 있다. 또한 회전근개파열, 석회성건염, 어깨충돌증후군 등 다양한 어깨질환에 적용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