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디트뉴스24] “오십견 예상했는데” 극심한 어깨통증 초래하는 회전근개파열

작성자
sebarun
작성일
2021-08-19 11:25
조회
16


[원문보기] http://www.dtnews24.com/news/article.html?no=444375

 

회전근개파열은 오십견과 여러 모로 유사한 점이 많은 어깨관절 질환이다. 실제로 어깨 통증 때문에 오십견을 의심했지만 정밀검사 결과 회전근개파열이라는 진단명을 받는 환자들이 적지 않다. 

회전근개파열은 어깨를 감싸고 있는 네 개의 힘줄, 즉 회전근개가 파열되는 질환이다. 서초 세바른병원 김주현 대표원장은 “회전근개의 파열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원인은 역시 노화다. 하지만 직업적인 이유로 어깨를 무리하게 사용한다면 비교적 젊은 층에서도 충분히 발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증상은 어깨 전반에 나타나는 통증인데, 회전근개파열이 오십견으로 오인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다만 세부적인 증상을 살펴보면 약간의 차이점을 발견할 수 있다. 두 질환 모두 어깨와 팔을 움직이기 어렵다는 특징이 있지만, 이 같은 경직 현상은 오십견이 좀 더 심한 편이다.

또한 오십견은 시간의 경과에 따라 자연스럽게 증상이 좋아지는 경우가 일부 있지만, 회전근개파열은 시간이 지날수록 파열 범위가 넓어지면서 통증이 극심해질 수 있고 퇴행성관절염과 같은 2차 질환을 유발하기도 하므로 일찍 치료에 나서는 것이 좋다.

과거 회전근개파열을 비롯한 어깨질환은 보존적 치료를 선행한 후 큰 효과가 없다면 수술적 치료로 넘어가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최근에는 비수술 치료로 수술 없이 증상을 완화시키는 추세다. 이를 위해 현재 서초 세바른병원은 핌스(PIMS)라는 비수술 치료법을 선보이고 있다. 

핌스는 증식치료라 불리는 프롤로테라피(Prolotherapy)와 근육내 자극치료(FIMS)가 결합된 형태의 시술이다. 

먼저 프롤로테라피는 인대, 힘줄 등에 손상(파열, 염증 등)이 발생했을 경우 초음파 기기 유도 하에 치료 해당 부위에 주사기로 약물을 주입하는 치료다. 약물은 손상 부위에 국소적으로 염증반응을 일으키는데, 이 염증이 치유되는 과정에서 조직 세포가 증식, 재생되며 손상이 회복된다.

또한 근육 내 자극치료는 특수 바늘로 근육을 자극하는 것인데 근육이 수축되어 있거나, 신경근에 병증이 발생하여 관절 운동이 원활하지 않을 때 시행한다. 핌스는 이 두 가지 치료법을 적절히 혼합하여 관절 손상을 제거하는 동시에 통증 없이 관절을 움직일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핌스는 시술 직후부터 통증 완화 및 경직 해소 효과를 체감할 수 있으며, 시술의 효과만큼이나 편이성도 강점이다. 서초 세바른병원 김주현 대표원장은 “수면마취 후 진행되는 만큼 마취에 대한 부담감이 적으며, 주사기와 특수 바늘을 이용하므로 정상 조직에 거의 손상을 주지 않는다. 시술에 소요되는 시간 역시 20분 내외로 매우 짧다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