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헤럴드경제]허리 아프면 허리디스크? 60대 이상이라면 척추관협착증도 의심해야

작성자
sebarun
작성일
2021-08-12 13:34
조회
20


바르지 못한 자세와 운동 부족 등으로 인해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많은 사람들이 척추질환에 시달리고 있지만 척추 환자의 상당수는 역시 노년층이다. 뼈와 근육, 인대의 변화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이 바로 노화이기 때문이다.

노년층의 허리 건강을 위협하는 척추질환으로는 허리디스크, 그리고 척추관협착증이 있다. 허리디스크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들이 병명과 증상을 인지하고 있지만, 척추관협착증은 병명이 다소 생소한데다 허리디스크와 증상이 비슷해 제대로 알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척추관협착증이란 퇴행성 척추질환으로써,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지는 질환이다. 즉, 관절이나 인대가 퇴행상 변화를 겪으며 두꺼워지고, 불필요한 가시뼈들이 자라나 신경을 누르는데 이것이 통증의 원인이 되는 것이다.

이러한 퇴행성 변화는 대부분 40세 이후부터 나타나기 때문에 척추관협착증의 발병률 역시 50, 60대에 높은 편이다.

척추관협착증의 증상으로는 허리와 함께 엉치, 허벅지종아리, 발끝 등이 아프고 저린 것을 들 수 있다. 또한 오래 걸었을 때  다리가 터질 듯이 아프거나 힘이 빠져서 보행이 쉽지 않은데, 이 같은 증상을 '간헐적 파행'이라고도 한다.

서초 세바른병원 김태엽 원장은 "척추관협착증으로 의심되는 증상이 있을 경우 일단 병원을 찾아 정확한 검진과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초기에는 보존적 치료인 물리치료와 약물치료 등을 시행할 수 있으나 이것만으로 효과를 보지 못할 때 경막외 내시경시술을 통해서 치료가 가능합니다"라고 전했다.

척추관협착증의 비수술적 치료방법인 경막외 내시경시술은 흔히 꼬리뼈 내시경시술이라고도 불린다. 국소마취 후 꼬리뼈로내시경이 장착된 특수 카테터를 삽입하여 척추 주변을 들여다 보면서 치료하는 방법이다.

이를 통해 통증을 일으키는 좁아진 척추관을 넓혀주고 동시에 카테터를 통해 약물을 주입하여 유착, 부종, 염증 등 신경을 자극하는 원인을 없애준다.

서초 세바른병원 김태엽 원장은 "시술 시간이 30분 내외로 짧다는 장점을 갖고 있으며, 내시경으로 상태를 관찰하면서 치료하기 때문에 보다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같은 비수술 치료는 마비 등의 신경 증상이 나타날 정도로 악화된 경우라면 시행이 어렵고, 그 대신 오랜 시간이 걸리는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따라서 허리 통증을 가볍게 여기지 말고 즉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